본문 바로가기

생활용품 이야기

가성비 좋은 미니 삼각대, 호루스벤누 TM-1S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꾸며 큰돈 들여 소니 액션캠 2대를 구입했지만 마땅한 활용법을 찾지 못해 묵혀둔 지 2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이렇게 액션캠에 먼지만 쌓게 하면 안 되겠다 싶어서 활용법을 고민....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없으므로 블랙박스 대용으로 활용하기는 어렵겠고... 어떻게든 실내에서 활용하는 방향으로 쓰임새를 찾아야겠다고 결론을 내렸고, 액션캠과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 등을 거치할 목적으로 미니 삼각대를 구매했습니다.

이번에 구입한 미니 삼각대는 호루스벤누의 제품으로, 모델명은 TM-1S입니다.

검정색,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제품인데, 저는 그 중에서 노란색과 파란색 제품을 각 1개씩 구매했습니다.

호루스벤누 미니 삼각대 TM-1S의 모습입니다.

스마트폰 거치 홀더를 기본 제공합니다.

다이소에서 1,000원 정도에 살 수 있는 플라스틱 스마트폰 거치 홀더와 비슷한 품질을 보여 줍니다.

멘프로토 PIXI라는 제품을 사용 중인데, 얼핏 보면 그 제품과 닮았습니다.

분명 방금 개봉한 새 제품임에도 노란색으로 칠해진 볼헤드 부분이 가방 속에서 오래 굴러다닌 것처럼 얼룩덜룩하게 뭔가 묻어있어서 개봉 후 첫 느낌은 상당히 실망스러웠습니다.

볼헤드는 위 사진에서 툭 튀어나온 손잡이를 '열림' 표시가 있는 방향으로 민 상태에서 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볼헤드 고정은 잘 시켜줍니다.

하단에 십자 나사가 박혀 있는데, 삼각대 다리가 헐렁할 경우에는 이 나사들을 조여주면 될 것 같습니다.

멘프로토 PIXI의 경우 사용하다가 다리의 움직임이 헐거워져서 나사를 조이려고 살펴보니 별모양 나사를 사용해서, 그 나사에 맞는 드라이버 찾느라 고생 좀 했는데...

호루스벤누 TM-1S는 자가 수리가 쉽겠네요.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무 패드가 다리 끝에 붙어 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멘프로토 미니 삼각대 PIXI와 호루스벤누 미니 삼각대 TM-1S를 나란히 놓고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얼핏보면 굉장히 닮았습니다.

크기도 비슷한 것 같구요.

하지만, 무게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멘프로토 PIXI 약 186.9g, 호루스벤누 TM-1S 약 142.8g.

멘프로토 PIXI는 묵직하고 단단함이 느껴지고, 호루스벤누 TM-1S는 플라스틱 장난감을 드는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멘프로토 PIXI가 무거워서 불만을 가지고 있었던 터라, TM-1S가 가볍고 휴대성도 좋은 것 같아서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립감은....

위 사진에서 삼각대 다리 쪽을 잘 살펴보면, 멘프로토 PIXI는 3개의 다리가 모두 동일한 각도로 접혀져 있는데, 호루스벤누 TM-1S는 다리가 제각각 접혀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미니 삼각대는 다리를 접은 상태에서 다리를 쥐면, 짧은 길이의 셀카봉처럼 사용을 할 수 있는데, 호루스벤누 TM-1S는 다리를 접을 때 멘프로토 PIXI에 비해서 안 쪽으로 조금 더 다리를 접을 수 있도록 해서 다리를 잘 못 접으면 그립감이 상당히 떨어집니다.

무슨 의도로 이렇게 만든 것인지를 모르겠습니다.

신경을 쓰면 모든 다리를 동일한 각도로 접을 수 있기는 하지만... 멘트로토 PIXI에 비해서 불편한 것은 어쩔 수가 없습니다.

멘프로토 PIXI와 비교하면 제품의 품질이 뒤쳐지지만, 멘프로토 PIXI의 절반 가격임을 생각해보면 새 제품같지 않고 먼지같은게 달라 붙은 것 정도, 다리를 접었을 때 그립감이 떨어지는 것 정도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차피 물건이라는게 쓰다보면 낡게 되고, 표면이 더러워지게 되어 있으니까...

미니 삼각대로서 카메라나 액션캠을 장착했을 때, 내가 촬영하고자 하는 각도로 기기를 잘 고정시켜 주기만 한다면 그 걸로 된거 아닐까요?

☞ 호루스벤누 TM-1S 판매 가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