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이야기

20180113 일상 - 80번째 헌혈

​2018년 1월 13일.

집돌이 성격 반, 활발함 반이었던 저는, 환기를 전혀 할 수 없는 원룸 방안이 너무도 답답하고 싫어서 무작정 또 걷고 걷다가, 헌혈을 하기 위해서 헌혈의집 명동점에 들렀습니다.

2018년 첫 헌혈이자, 누적 80번째 헌혈을 명동에서 하네요.​

​헌혈의집 명동 센터 운영 시간.

평일/토요일 : 10:00~20:00

일요일/공휴일 : 10:00~18:00

헌혈의집 명동센터는 건물 4층에 위치했는데, 이 건물의 엘리베이터는 투명 엘리베이터였습니다.

오랜만에 투명 엘리베이터를 타보네요.​

예약을 하고 온 것이 아니라, 걷다가 그나마 예약하지 않고도 헌혈 가능한 곳이 어디있을까 고민하던 찰나에 들른 곳이라서 번호표 뽑고, 전자문진도 진행했습니다.​


그냥 찍어 본 헌혈의 집 장식품.

기념품으로 제공되었던 것 같은데, 조립에는 소질이 없어서 저런 것을 준다해도 안 받았을 것 같습니다.​

이 날따라 뭔가 몸에 이상이라도 있는 것인지, 혈압을 잴 때마다 맥박이 조금 높게 측정되서 무려 4번이나 혈압을 다시 재야 했습니다.

간수치는 지속적으로 높게 나오고 있고, 이제는 혈압까지...?

라면만 먹고 살아서 몸이 망가지고 있기라도 한 것일까요?​

지난 79번째 헌혈의 결과에서도 간수치가 조금 높게 나왔던 탓에 이번에도 혈장 헌혈을 하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2주에 한 번씩 헌혈을 할 수 있게 되서 좋기는 한데...

간수치가 계속 높게 측정된다고 해서 마음에 걸립니다.

이 곳 헌혈의집 명동센터에도 TV같은 것은 없어서 약 한 시간 가까운 시간을 멍때리거나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만지작 거리면서 혈장 헌혈을 해야 했습니다.

주변을 살펴보니 혈소판 헌혈이 가능한 2개의 자리에만 태블릿PC가 준비되어 있더군요.

간수치만 정상적이었다면 혈소판 헌혈을 할텐데... 아쉽습니다.​

헌혈을 안 해보셨거나, 혈장 헌혈이 뭔지를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서 짤막하게 혈장 헌혈에 대해서 이야기 하자면...

혈장 헌혈은 흔히들 '성분 헌혈'이라고 말하는 헌혈입니다.

일반적으로 10분 남짓한 시간 동안 진행되는 헌혈은 전헐 헌혈이라고 부르죠.

​전헐 현혈이란, 헌혈의집 홈페이지에 적힌 내용을 참고하자면 혈액의 모든 성분(적혈구, 백혈구, 혈장, 혈소판)을 채혈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쉽게 이야기하면 피를 뽑는 것 입니다.

그렇다면 혈장 헌혈은 무엇이냐...

헌혈의집 홈페이지에서는 성분채혈기를 이용하여 혈장만을 채혈하고, 나머지 성분은 헌혈자에게 되돌려 주는 헌혈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필요한 성분만 혈액에서 추출하고, 나머지는 다시 헌혈자에게 돌려주기 때문에 성분 헌혈이라고도 불리죠.

이 기계가 성분채혈기인 것 같습니다.

호스를 따라 붉은 저의 혈액이 기계에 공급되고, 사진 속 둥근 기계(?)를 통해서 노란색의 혈장 성분이 팩에 담기게 되는 거죠.​


혈장 헌혈은 약 40~50분 정도 진행되고, 헌혈을 마친 후 약 10분 정도 누워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그리고 침대에서 내려 온 뒤에도 쇼파에서 약 10분 정도 휴식을 취하고 나서 그 뒤에 귀가를 하면 되죠.

혈장 헌혈의 경우, 피를 빼내는(이걸 다른 말로 어떻게 표현하는지 모르겠네요;;) 동안에는 팔에 두른 밴드에 압력이 가해지게 되고, 압력이 가해질 때에는 주먹을 쥐었다 폈다를 반복해서 혈액이 잘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일정 시간 동안 혈액을 빼낸 뒤에는 밴드에 가해졌던 압력이 빠져나가는데, 이 때에는 주먹 운동을 멈추고, 성분채혈기를 통해서 필요 성분 분류를 마친 혈액이 다시 몸 안에 잘 들어 올 수 있도록 편안한 자세로 기다려주면 됩니다.

뭔가 무시무시해보이지만, 실제로 해보면 별 거 없어요.​

헌혈의집 명동센터에서 선택 가능한 기념품은 위와 같습니다.

작년까지는 CGV 영화관람권을 줘서 잘 사용했는데, 올 해에는 메가박스 영화관람권만 지급된다고 하네요.ㅠ_ㅠ​

헌혈 과정을 모두 마치고 나면 주사바늘을 꽃았던 자리에 밴드를 붙이고, 압박 붕대를 감아서 지혈이 되도록 기다려야 합니다.​

이 때, 되도록이면 소매가 헐렁한 옷을 입는게 좋습니다.

저는 겨울이라서 소매 끝이 밴딩처리된 맨투맨 셔츠를 입고 갔는데, 비교적 탄성이 좋은 옷을 입고 갔는데도 소매 끝 밴딩처리된 부분이 팔을 압박해서 지혈이 잘 안되더라구요.

지혈해야 하는 부위에서 손을 때는 순간 피가 뿜어져 나와서 헌혈을 80번이나 해왔지만, 이 날은 좀 많이 놀랐습니다.​

헌혈을 마치고 나면 헌혈의집에 있는 과자와 음료수를 이용해서 수분 보충 및 당 보충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가끔, 헌혈의집에 친구따라서 우르르 몰려와서 헌혈은 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있는 분들 계시는데, 혹시라도 팔에 압박붕대를 두른 사람이 앉아있지 못 하고 있을 때에는 자리를 양보해주세요.

헌혈 직후에는 체력이 약해지고, 때에 따라서는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편한 자세에서 휴식이 필요합니다.

헌혈을 안 한 분들, 헌혈을 안 할 분들은 공간이 협소한 장소에서는 되도록이면 헌혈자에게 자리를 양보해주세요.​​​

​헌혈 후 받은 기념품들.

80번째 헌혈 증서와 13일이 헌혈의 날이라고 해서 받게 된 티슈, 메가박스 영화관람권과 미스터힐링 명동점 할인 쿠폰.


​헌혈 후에는 체력보충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고기를 먹으려고 혼자 고기 먹는게 가능한 식당 검색...

구로디지털단지 쪽 G밸리 건물에 전주밥차라는 가게에서 혼자 고기를 먹는게 가능하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서 그 곳으로 갔습니다.​

구로디지털단지역 G밸리는 오랜만에 오는 것 같습니다.​

G밸리 지하에 있는 전주밥차!​

한식뷔페+찌개+구워주는 삼겹살 무한리필이 8,000원!!

3주년 기념으로 계란 후라이까지 마음 껏 먹으라고 입구에 적혀 있습니다.

카드 결제 시 성인 1인의 식사 가격은 8,000원.
진짜로 혼자 왔다고 하는데 눈치를 안 줍니다.
한식뷔페 형식의 구내식당 이용하듯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식당!

결혼식 뷔페에서 볼 수 있는 동그란 접시에 10여가지 정도의 반찬을 담고, 밥 그릇에 밥 담고...

별도로 마련된 휴대용 가스버너와 후라이팬을 이용해서 계란 후라이를 직접 해먹으면 되는 방식.​

고기는 직접 굽는 것이 아니라 주방에서 고기를 구워주고, 구운 고기를 보온 기능이 있는 장치에 담아두는데, 이 것을 접시에 적당량 스스로 담아가는 방식이었습니다.​

밥은 잡곡밥.....이라 하기에는 곡물 수가 적고... 아무튼 흰 밥은 아니고 뭔가 넣은 밥이었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고기가 무척 맛있다고는 못 하겠습니다.

구울 때 보니까 냉동고기는 아닌 거 같던데, 고기 누린내가 조금 느껴졌습니다.

가격을 생각해보면 먹을 만 한데, 맛을 생각하고 먹을 그런 고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

고기 말고 다른 반찬들은 모두 맛있었습니다.​

특히 계란 후라이를 마음 껏 해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G밸리 일대의 평균 밥 값이 1인 7~8,000원인데, 같은 돈으로 밥과 반찬, 고기, 계란을 마음 껏 먹을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며 들르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함께 고기먹을 사람이 있거나, 고기의 맛과 품질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고기집을 가야겠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구로구 구로동 188-25 G밸리비즈플라자 지하1층 | 전주밥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