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스타2022

(2)
2022 지스타 2일차. 시간부족으로 여유롭게 즐기지는 못 했지만... 나이가 들면서 바뀐 생활 습관이 하나 있는데.... 그건 바로 잠자리가 바뀌면 쉽게 잠에 들지 못 하고, 깊은 잠에 빠지지도 못한다는 것. 예약한 객실은 가격도 저렴했고, 시설도 나쁘지 않았는데, 잠자리가 바뀐 탓인지 늦게 자고 일찍 깨어나는 문제가 생겼습니다. 어차피 오늘도 현장 결제를 해야 하는 탓에 일찍 움직일 필요가 없는데, 눈이 일찍 떠진 탓에 광안리에서 벡스코까지 걸어보기로 했습니다. 4~50여분 정도를 걸어서 벡스코 도착. 도착해보니 온라인 사전 예약 및 초대권을 받은 관람객들의 입장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1전시관으로 입장하는 사람들이 많을 줄 알았는데 호요버스 때문인지, 아니면 P의 거짓 때문인지 2전시관부터 입장하려는 대기열도 상당히 많은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현장 구매가 이뤄지기..
2022 지스타 1일차. 넥슨/크래프톤/위메이프 부스 방문. 마지막으로 지스타를 관람하러 갔던게 2018년이었던가...? 서울에 있는 모바일게임 커뮤니티 운영을 하는 회사를 다닐 때, 주말에 잠깐 짬을 내서 들렀던 지스타... 2019년에는 서울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다시 여수로 내려와서 일자리를 알아보느라 지스타를 가지 못 했고, 그 후로는 코로나19라는 망할 역병 때문에 지스타 관람을 하지 못 했는데, 올 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다시금 오프라인 부스를 열고 대대적으로 행사를 진행한다고 해서 1박 2일 일정으로 부산에 다녀왔습니다. 여수에서 오전 8시 40분에 부산으로 향하는 버스에 탑승. 오전 11시 35분즈음 부산종합버스터미널 도착. 부산 도착과 동시에 물떡 4개, 어묵 1개를 사먹었습니다. 일종의 루틴이라고 해야 하나... 부산에 도착하면 물떡이 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