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이야기

대5G시대 서막을 알린 대란의 주인공, LG V50 개봉기

지금은 대해적, 아니 대5G시대!

[신문 기사] 5G 경쟁 '과열'…역대급 공시지원금에 공짜폰도 등장

[신문 기사] 이통3사, 'LG V50' 지원금 출혈결쟁…'SKT>KT>LG'순

2019년 5월 10일,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LG-V50이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LG-V50은 이동 통신사의 불안정한 5G 서비스 때문에 안정성을 높이고자 한 차례 출시를 연기하고, 우여곡절 끝에 5월 10일 출시를 하게 되었는데요, 출시 전까지만 하더라도 '시대에 뒤쳐지는 듀얼 스크린 기능', '경쟁사에서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이는데 LG는 기술력이 떨어지는 것이냐?'는 비아냥을 들으며 부정적인 시선이 많았는데, LG U+에서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약속하면서 여론이 확 바뀌었습니다.

단 2일 동안 진행된 LG-V50의 사전예약 기간 동안 LG U+는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V50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발표했는데요, 최대 57만원의 공시지원금과 매장 자체적으로 지급하는 추가지원금 15%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스마트폰 교체 시기를 맞이한 사람들 사이에서 V50이라는 스마트폰이 조금씩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고...

SKT와 KT 역시 2019년 5월 10일 V50의 정식 출시와 함께 엄청난 공시지원금을 지원하겠다고 발표,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0원 구매, 페이백까지 제공하는 업체가 있다며 구매 후기까지 등록하며 대란 동참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단말기 유통 구조 개선법(일명 단통법)이 시행된 이 후 이 정도로 엄청난 대란은 처음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런 과열 경쟁에 우려를 표하는 모습도 종종 보이지만, 개인적으로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이동 통신사들의 5G 스마트폰 사용자 유치를 위한 이런 과열 경쟁이 반갑기만 합니다.

이런 대란에 동참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공시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고액의 요금제를 사용해야 하지만, 6개월 정도만 그 요금제를 유지하면 된다고 하니까 그 정도야 뭐...

LTE 스마트폰 사용할 때에도 7~8만원 대의 요금제를 사용해왔어서, LG-V40의 약정 기간이 무려 19개월이나 남았지만 위약금 물기로 하고 해지하고, KT 번호 이동 조건으로 LG-V50을 개통했습니다.

LG-V40 구매한지 한 달인가 지나서 LG-V50의 출시 예정 소식을 접하게 되면서, 스마트폰 산 지 1년도 채 안 되서 후속 기종 발표를 하는 LG를 두 번 다시는 쳐다보지도 않겠다고 다짐했었는데...

그 놈의 대란과 듀얼 스크린 기능이 탐나서 위약금+V40 잔여 할부금+V50 약정 노예가 되다니... 

스마트폰 대란의 주인공, V50 ThinQ의 기본 구성품은?

당분간 지갑이 궁핍해지겠지만, 안 사고 후회하기 보다는 사고 후회하는게 낫다는 생각을 하며 '난 현명한 소비를 한 거야'라고 스스로를 위로해봅니다.

LG-V50의 패키지 디자인은 검정색으로 되어 있습니다.

패키지 뒷면에는 붐박스 체험을 위한 자름 선이 표시되어 있는데... 전 패키지 소장하는 취미가 있어서 저거 안 자를 겁니다.

패키지 안에는 안경닦이와 비슷한 재질의 천과 V50 스마트폰, 스테레오 이어 마이크, 충전 및 USB 데이터 케이블, 충전용 어댑터, OTG 젠더, 사용 설명서, 트레이 분리핀 등이 들어 있었습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S10 시리즈의 패키지에 플라스틱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고 하던데, LG-V50에는 아직 플라스틱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만큼, LG전자에서도 추후 발표될 제품들의 패키지에는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개선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스테레오 이어 마이크(이어폰)에는 LG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LG전자의 제품에 LG 로고가 새겨진 것은 당연한 결과물이겠지만... 한 때 B&O 로고가 새겨진 번들 이어폰을 제공하기도 했어서 그런지 번들 이어폰에 새겨진 LG 로고가 조금은 낯설고, 뭔가 서운하게 느껴지네요.

기본 제공되는 충전 어댑터는 정격 입력 100-240V, 정격 출력 9.0V로 급속 충전이 가능합니다.

LG-V50 생김새를 살펴 보자!

제품의 기본 구성품을 다 구경했으니, 지금부터는 V50 스마트폰의 모습을 살펴보겠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노치 디자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V50은 여전히 전면부 상단 중앙에 넓은 노치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2개의 전면 카메라와 근접/조도 센서, 수화기 스피커가 자리하고 있는데, 전면부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율을 조금이라도 높이기 위해서 노치 디자인을 선택한 것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기 보다는 차라리 윗 쪽 베젤 공간을 남겨 두는게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G6나 V35처럼 말이죠.

전면부에서 노치보다 더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은 수화기 스피커의 위치!

V40을 사용할 때에도 수화기 스피커 위치가 정중앙이 아니었어서 통화할 때마다 불편했었는데 또 이 위치에 있네요....

뒷 면은 코닝 고릴라 글라스 강화유리 재질로 이뤄졌습니다.

지문이 매우 잘 묻어나는 유광 재질이고, 강화유리라고는 하지만, 먼지 등으로 인하여 흠집이 생길 수 있어서 뒷 면에도 보호필름 부착을 해야 할 것만 같습니다.

카메라가 돌출되지 않아서, 뒷 면에 매우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V50은 3개의 카메라(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 1,200만 화소 일반 카메라)를 장착했습니다.

스마트폰의 전면부는 홈버튼이 사라지게 되면서 어느 회사나 비슷비슷한 느낌을 주는데, 뒷 면 디자인은... LG가 잘 만드는 것 같습니다.

색상도 고급스럽게 잘 뽑아내고...

뒷 면 하단에는 3개의 은색 단자가 있는데, 이 단자는 V50의 듀얼 스크린 장착시 사용되는 연결부라고 합니다.

우측 측면에는 전원 버튼과 USIM/외장 메모리 트레이가 있습니다.

좌측 측면에는 볼륨 버튼과 구글 어시스던트 호출 버튼이 있습니다.

상단에는 마이크가 있습니다.

하단에는 스테리오 이어 마이크(이어폰) 삽입구, USB C 타입 포트, 스피커, 마이크가 있습니다.

삼성전자처럼 엣지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것은 아니지만, 양 옆을 라운딩 처리해서 보호필름 부착하기 힘들게 생겼습니다.

그립감을 좋게 하려고 디스플레이 끝을 라운딩 처리한 것 같은데... 플랫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더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식으로 곡률이 있으면 보호필름 부착하기가 너무 힘들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