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벚꽃축제

(3)
석촌호수의 경관과 함께하는 2018 잠실 석촌호수 벚꽃축제 2018/04/07 - [국내여행 이야기/국내여행지] - 커플과 가족들 사이에서 당당하게 혼자 구경하고 온 2018 여의도 봄꽃축제여의도 봄꽃축제 구경을 마치고, 곧바로 지하철을 타고 잠실역으로 이동. 잠실 석촌호수 벚꽃축제도 보고 왔습니다. 여의도 봄꽃축제장은 커플도 많긴 했지만, 가족 단위의 관람객 숫자가 더 많았던 것 같은데 이 곳 석촌호수 일대에는 커플들의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아... 짜증나.............10cm의 노랫말이 머릿 속에 계속 맴돕니다.결국 꽃잎은 떨어지지 니네도 떨어져라 몽땅 망해라 머릿 속으로 10cm 봄이 좋냐 가사를 수없이 되뇌이면서 혼자서 여의도와는 다른 분위기의 벚꽃축제를 즐겨 봅니다. 가끔씩 석촌호수에 바람 쐬러 나오곤 하는데, 벚꽃이 어우러진 석촌호수는 그 어..
커플과 가족들 사이에서 당당하게 혼자 구경하고 온 2018 여의도 봄꽃축제 벚꽃 사진찍기 위해 1년을 기다렸는데, 예상보다 일찍 피어난 벚꽃... 그리고 줄기차게 내리는 비 때문에 꽃잎이 주말이 되기 전에 모두 다 떨어지면 어쩌나 불안에 떨었었습니다.다행히 벚꽃잎들은 비바람을 잘 견뎌주었고, 오히려 봄비에 기운을 차리기라도 한 건지, 더 많은 꽃망울이 터졌고, 벚나무마다 벚꽃이 만개했습니다.벚꽃축제 중에서 진해 군항제 다음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여의도 벚꽃축제.방송사나 언론사들이 서울에 있어서 그런지 벚꽃이 필 시기가 되면 여의도의 풍경을 보여줘서 늘 환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얼마나 대단한 축제길래 저렇게 매년마다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모습을 보여주는 걸까?저기에는 무슨 볼거리가 있을까?늘 궁금했던 서울 여의도 봄꽃축제를 직접 보고 왔습니다.당연히 언제나 그렇듯 혼자.혼자..
솔로 슬픈라면의 혼자 즐기는 벚꽃축제 매직사쿠라 후기 올 봄에는 다를 줄 알았다.올 해에는 내 옆에 여자친구가 있을 줄 알았다. 함께 벚꽃구경을 갈 그런 여자친구가... 하지만 벚꽃 개화 소식이 들려오는 지금 이 순간에도...난 여전히 혼자다. 올 해에도 흩날리는 벚꽃을 혼자 쳐다봐야 한다. 어딜 나가기가 싫다. 여기도, 저기도 커플들 뿐이니까.하지만 벚꽃은 보고 싶다... 그래서... 혼자만의 벚꽃 축제를 즐기기 위해 인터넷에서 샀다. 매직사쿠라!!시간, 장소에 상관없이 즐길 수 있는 마법의 벚꽃! 지마켓에서 개당 8,500원씩 2개를 구매했다. 가지가 예쁘게 색칠된 나무모양 종이 2장과 투명한 액체가 담긴 비닐팩 2개, 분홍색 받침대로 구성되어 있다. 도화지 정도 두께에 나무모양으로 오린 종이 2개...가지는 분홍색보다는 진하고 보라색보다는 연한 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