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 LG G7 씽큐 스퀘어 체험기

V30 출시 후, 이제야 스마트폰 좀 제대로 만들고 있다는 소리를 듣고 있는 LG전자에서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ThinQ와 G7+ ThinQ를 선보였습니다.

V30의 용량 강화+AI 시스템 도입 버전인 V30 ThinQ에 처음으로 ThinQ라는 이름을 붙이더니 이번 G7과 G7+에는 아예 처음부터 ThinQ라는 쓸데없는 단어를 덧붙여 버렸네요. 대체 제품명을 왜 이렇게 짓는건지...

LG G7, LG G7+라는 이름으로만 출시하면 좋았을 것을 왜 쓸데없이 ThinQ라는 단어까지 붙여놓은 것인지 도통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ThinQ라는게 타사대비 뛰어나게 독창적인 시스템도 아니고, 오히려 Siri나 Bixby가 선점효과로 더 이름이 알려져 있음에도 제품명 뒤에 해당 시스템의 명칭이 함께 붙어있지 않은데, LG는 싼티나게 왜 저런 단어를 뒤에 붙인 것인지...

아무튼, 이름은 마음에 안 들지만 LG전자가 최근 '사후 지원 강화'를 하겠다고 밝히고, 수채화 화질을 지적받았던 카메라 성능도 대폭 강화해서 호기심이 생겨서 용산역에 위치한 LG G7 체험존에 다녀와봤습니다.


LG G7 씽큐 SQUARE는 12시부터 20시까지 운영됩니다.

11시 50분쯤에 갔더니 회의(?)를 하고 있는 직원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LG G7과 G7+는 해외에서 발표할 때에는 4가지의 색상이 공개되었는데, 국내에서는 뉴 오로라 블랙, 뉴 모로칸 블루, 라즈베리 로즈 색상만 출시될 거라고 합니다.

뉴 플래티넘 그레이는 해외에서만 판매될 것이라고 하는데, G7의 인기가 시들해 질 때 쯤 '신규 색상 출시'라면서 뉴 플래티넘 그레이를 출시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LG G7과 G7+는 대각선 모서리 기준 154.7 mm(6.1인치)의 대화면, QHD(3120X1440) 해상도의 LCD 디스플레이를 갖췄습니다.

앞서 출시되었던 V30의 경우 AMOLED를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원가 절감을 이유로 LCD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삼성이나 애플의 경우 제품명에 +가 붙은 제품에만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는데, LG는 G7과 G7+ 모두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습니다.

초광각카메라 1,600만화소(F1.9 107도) / 일반카메라 1,600만화소(F1.6 71도)가 장착되어 있고, 카메라 아래로는 지문인식 버튼이 있습니다.

이전 제품들과의 차이가 있다면, V30까지는 지문인식 버튼이 전원 버튼으로의 역할도 했는데, G7/G7+에서는 별도의 전원 버튼이 준비되서 지문인식 버튼의 경우 지문인식 기능만 담당하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USB C Type로 충전을 할 수 있고, 아래 쪽에 스피커와 이어폰 단자가 위치해 있습니다.

좌측 측면에는 3개의 버튼이 있습니다.

이 중 2개는 볼륨 버튼이고, 1개는 Google 어시스턴트 전용키입니다.

우측 측면에는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상단에는 유심 슬롯이 위치해 있습니다.


아이폰X에서 사용했다가 M자 탈모냐는 비아냥을 받았던 노치 디자인.

LG G7과 G7+에도 노치 디자인이 적용되었습니다.

전면부 중앙에는 통화를 위한 스피커와 800만화소(F1.9 80도)의 광각카메라, 조도 센서 등이 있습니다.

LG전자에서는 이번 G7 시리즈에 적용된 노치 디자인을 뉴 세컨드 스크린이라고 이름을 붙였습니다.

V10과 V20에 적용되어 사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던 세컨드 스크린을 V30에서는 빼버리더니 G7 시리즈에 '뉴'를 붙여서 적용시켰네요?

이렇게 되면 G시리즈와 V시리즈는 대체 무슨 기준으로 나눠서 출시하는 것인지, G시리즈와 V시리즈의 차별화된 점은 무엇인지 LG전자에 진지하게 묻고 싶습니다.

삼성전자는 펜이라는 것을 차별화 포인트로 두어서 S시리즈와 노트 시리즈를 출시하는데, LG전자는 대체 뭘 기준으로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V시리즈는 음향에 조금 더 신경을 쓰고, 세컨드 스크린이라는 편의성을 갖춘 스마트폰...이라 생각했는데 지금은 G시리즈와 비교해서 딱히 더 좋은 게 뭔지를 모르겠어서...

아무튼, 다시 뉴 세컨드 스크린의 이야기를 하자면...

LG전자에서는 다양한 설정을 통해 뉴 세컨드 스크린 쪽에 필요한 앱의 단축 아이콘을 등록하거나, 해당 부분을 검정색으로 덮어 버리거나 하는 등, 개인 취향에 맞춰서 뉴 세컨드 스크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뒀습니다.

잘 활용하면 편리할 것 같습니다.

정식 제품에서는 통신사 모델별로 기본적으로 설치되는 어플들이 위 사진과 달라지겠지만, 참고 삼아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LG G7 씽큐 스퀘어에서는 AI 카메라,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 붐박스, LG 가전제품과의 연계 활용을 확인할 수 있는 씽큐 체험 등을 할 수 있습니다.

가장 먼저 LG G7의 카메라 기능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카메라를 실행하면 하단에 Q렌즈/아웃포커스/AI 카메라 메뉴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중 Q렌즈는 사진을 촬영하면 사진 속 이미지와 일치하거나 유사한 물체를 검색해서 알려주는 것인데, 길을 걷다가 우연히 무척 예쁜 꽃을 발견했는데 이름이 무엇인지 궁금할 때, 어떤 멋진 소품을 발견했는데 가격대가 궁금할 때 Q렌즈를 이용하면 좋을 것 같은 기능이었습니다.

삼성전자처럼 번역을 도와주는 기능은 없는 것 같습니다.

Q렌즈를 이용해서 롯데리아에서 햄버거 사먹으면서 산 도라에몽 미니 LED 램프(?)를 촬영했더니 피그렛과 미니마우스, 도라에몽, 배관공 마리오형님이 나오네요.

아웃포커스는 물체와의 거리를 최소 40cm 이상 거리를 두고 촬영해야 합니다.

애플 아이폰의 인물모드,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의 아웃포커스 모드와 같은 기능인건데, LG 스마트폰에서는 G7에 처음으로 해당 기능이 도입되었습니다.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처럼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싱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그럭저럭 쓸만 한 것 같습니다.

AI 카메라는 미러리스 카메라나 DSLR 카메라에 있는 프리미엄 오토? 인텔리전트 오토처럼 자동 모드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해당 기능을 선택하면 카메라에 비춰지는 풍경이나 사물을 분석하여 인물/반려동물/음식/일출/일몰/풍경/도시/꽃/아기/동물/음료/과일/하늘/눈/해변/사람들/저조도/밤하늘/텍스트 총 19개의 촬영 모드를 자동을 선택, 보다 멋지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고 합니다.

위 스크린샷을 보면 물고기/악기/소금웅덩이/흐림 등의 글자가 보이는데, AI가 화면 속 물체들을 인식하면서 해당 물체를 무엇이라 생각하는지를 단어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런 식으로 단어들이 계속 보여지다가 '이거다!' 싶은 것을 찾으면 해당 장면의 아이콘을 표시해주고 화면의 색감도 바뀌게 됩니다.

LG G7 시리즈의 카메라 설정 화면을 살펴보겠습니다.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 설정을 켜고 끌 수 있습니다. 

어두운 곳에서도 밝게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이 것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흔들림 보정 기능을 좀 시험해보고 싶은데....

체험존에서는 기기를 들고 걸어다니면서 동영상을 촬영하거나 할 수가 없어서 이건 시험을 못 하겠네요.

해외의 유명 전자제품 유튜버 수준은 되어야 LG에서 제게 제품을 주면서 시험해보게 할 텐데 제가 그 급이 안되므로 패스.

서명 기능이 있는데 이미지 서명 삽입은 안되고 단순히 사진에 텍스트 입력만 가능한 기능이라 제게는 별로 쓸모가 없어 보였습니다.

블로거들을 위해서 png 이미지 서명 삽입이 가능하도록 해준다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촬영 모드는 [자동/전문가(사진)/전문가(동영상)/시네 비디오/음식/슬로모션/파노라마/플래시 점프컷/360 파노라마]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필터도 있구요.

아래 사진들은 LG G7으로 촬영한 사진들입니다.

다양한 피사체 촬영을 하고 싶어서 CGV에서 4만원이라는 거금을 들여 포획한 피카츄 디오라마를 가져가 봤습니다.

위 사진은 LG G7 카메라 모드 중 자동 모드로 촬영했습니다.

자동 모드로 촬영한 사진과 AI 카메라 기능을 이용해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위에 있는 강아지 사진이 '자동 모드'로 촬영된 것이고, 아래에 있는 강아지 사진이 'AI 카메라 - 동물' 기능으로 촬영된 사진입니다.

둘 다 일반각 카메라로 촬영했습니다.

확실히 AI 카메라로 촬영한 쪽이 색감이 살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버 일반각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를 비교하기 위해서 같은 위치에서 카메라 선택만 다르게해서 촬영해 본 사진입니다.

LG G7에 추가된 아웃포커스 기능을 이용해서 촬영해 본 사진입니다.


LG G7과 V20의 크기 비교입니다.

전체적인 크기는 줄었으면서 되려 화면의 크기는 커지다니...

기술의 발전!

구 세컨드 스크린과 뉴 세컨드 스크린?

V20과 G7의 뒷태입니다.

V20과 듀얼 카메라의 배치가 바뀌었습니다.

LG G7과 애플 아이폰7플러스의 크기는 위 사진을 참고해주세요.

아이폰7플러스도 나름 현역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는데 상하 베젤 때문에 벽돌처럼 보이는군요.


삼성전자 갤럭시S7과 LG전자 G7의 크기 비교입니다.

G7이 아주 살짝 더 크네요. 

액정은 무척 더 크고.

최대 밝기 비교.

LG G7의 경우 1,000nit 밝기의 슈퍼 브라이드 디스플레이 덕분에 보다 더 밝고 선명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갤럭시S7 액정에 대한 불만이 전혀 없었는데 이걸 보니 액정이 노란 느낌이네요;;;



가지고 간 스마트폰들과 LG G7의 카메라 성능을 비교해봤습니다.

갤럭시S9, 아이폰X, V30과 비교하고 싶지만 제겐 그 기기들이 없고 그 기기들을 모두 갖출 자금도 없습니다.

조금 구형 기기들과 비교하게 되었지만... 제가 가진 기기들과 같은 기기들을 가진 분들 중에서 스마트폰 교체를 고민 중인 분들께서는 조금이라도 참고할만한 자료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1. 삼성 갤럭시S7 vs LG G7

좌측에 있는 것이 LG G7으로 촬영한 사진이고 우측은 삼성 갤럭시S7으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위 사진은 모두 자동 모드로 촬영했습니다.

이번 사진은 좌측이 갤럭시S7, 우측이 G7 사진으로, 각각 프로 모드와 전문가 모드를 이용해서 셔터스피드, ISO, 색온도를 동일하게 설정하여 촬영했습니다.

분명 조건을 같게 해서 촬영했는데 갤럭시S7이 유독 밝게 사진이 촬영된 이유가 뭔지를 모르겠습니다. 

이 사진 역시 좌측이 삼성전자 갤럭시S7, 우측이 LG G7을 이용해 촬영한 사진으로, 둘 다 자동 모드로 두고 촬영했습니다.

좌측에 있는 삼성전자 갤럭시S7의 사진은 사진 모드 중 음식 모드를 이용해서 촬영했고, 우측에 있는 LG G7은 AI 카메라 기능을 이용해서 음식 모드로 인식하게 한 뒤 촬영해봤습니다.

이번에는 갤럭시S7과 G7의 전면 카메라를 이용하여 오징어를 촬영해봤습니다.

LG 스마트폰의 전면 카메라는 쓰레기라는 평이 많던데 저 개인적으로는 LG G7 전면카메라로 촬영한 오징어 사진이 색감이 보다 선명해서 마음에 듭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2. 애플 아이폰7플러스 vs LG G7

좌측에 있는 사진은 애플 아이폰7플러스의 인물 모드를 이용해서 촬영한 사진이고, 우측은 LG G7 아웃포커스 기능을 이용해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화각이나 색감 모두 LG G7이 더 나아 보입니다.

자동 모드로 놓고서 피카츄 디오라마를 촬영해봤습니다.

좌측이 애플 아이폰7플러스, 우측은 LG G7입니다.

아이폰 기본 카메라에는 수동 조작 모드가 없어서 아이폰 어플 중 ProCam을 이용해서 ISO, 셔터스피드, 색온도 등을 최대한 비슷하게 조절하여 촬영해봤습니다.

좌측이 아이폰7플러스, 우측이 LG G7인데... 예전에는 아이폰이 스마트폰 카메라 중에서는 뛰어나다는 소리를 들었었지만... 언제부턴가 카메라 성능이 영....

아이폰X로 비교한다면 어떤 차이를 보일지 무척 궁금합니다.

좌측이 아이폰7플러스, 우측은 LG G7인데...

아이폰으로 촬영한 사진이 색감이 어둡고 노이즈가 심합니다.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오징어 사진입니다.

좌측이 아이폰7플러스 전면 카메라로 촬영된 사진인데... 오징어의 부패 정도가 심각해 보입니다.


3. LG V20 vs LG G7

LG vs LG의 대결입니다.

V30과의 비교였다면 좋았겠지만 전 돈이 없습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면 누군가는 V30 vs G7의 카메라 비교를 진행했을 겁니다.

좌측에 있는게 V20, 우측이 G7이며 둘 다 일반각 카메라 자동 모드로 촬영했습니다.

V20은 화이트 밸런스가 엉뚱하게 조절되었는지 붉게 촬영되었습니다.

역시 일반각, 자동 모드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좌측이 V20, 우측은 G7.

광각 카메라 비교입니다.

좌측 V20, 우측 G7.

사진 촬영할 때 해상도를 동일하게 지정 안했었나...?

일반각 카메라, 자동모드입니다.

좌측 : V20, 우측 : G7.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오징어 사진입니다.

좌측이 V20 전면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인데 머리카락 쪽만 봐도 G7에 비해서 선명도가 떨어지고 전체적으로 뭉개진 느낌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수채화처럼 사진이 찍혔는데... 그 옛날 하두리 캠사진을 떠올리게 하네요.

G7의 전면 카메라가 제법 쓸만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V20은 전면 카메라에도 일반각과 광각 카메라 선택이 가능했는데 G7은 그런 선택이 불가능하더라는 것이 조금 아쉽지만, G7은 전면 카메라에도 AI 카메라 기능 활용이 가능해서 보다 선명하게 사진 촬영할 수가 있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LG G7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또 하나의 기능!

붐박스 스피커!!

스마트폰 내부에 울림통을 키워서 속이 빈 상자나 테이블에 스마트폰을 올려두면 보다 깊은 울림의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체험존에 준비되어 있는 빈 박스 위에 갤럭시S7과 G7를 번갈아 올려보며 사운드를 비교해봤는데 확실히 차이가 있었습니다.

테이블 위에 올려두어도 진동이 퍼져나가는 것이 느껴져서 확실히 LG전자의 스마트폰이 음질과 관련된 부분에서는 타사 대비 뛰어나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Hi-Fi 쿼드 DAC, DTS : X 사운드 기능을 탑재해서 음질 관련해서는 독보적으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것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